사는 모양은 제각각 - 보라차
11,000원

2019년 가을, 한 달 동안 미얀마를 여행했습니다.

어떤 날은 순한 동물들과 함께 길을 걸었고 또 어떤 날은 거리의 찻집에 가만히 앉아 눈 앞의 풍경을 오랫동안 지켜보았습니다. 

이런 시간을 보내고 돌아왔을 뿐인데, 사는 모양이 전과는 달라진 듯한 느낌이 듭니다. 여행 수첩을 빼곡하게 채운 글과 그림을 책으로 만들었습니다. 이 책은, 내게 맞는 삶의 모양을 찾아가는 잔잔한 여정입니다.  


판형 : 128X182mm(B6)

페이지 : 192 페이지 

연관상품
상품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