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E - 오종길
12,000원

“저 좋아해요? 저는 좋아해요.”

진심을 다해 좋아했던 사람이 있다. 온통 그 사람으로 사계가 채워졌다.

이젠 오래된 일이다. 더는 그 사람을 그리워하지 않음에도 이따금 떠오르는 건 어쩔 수 없는 노릇이겠다. 2년이란 세월은 결코 짧지 않을뿐더러 소중하고 애틋한 사람이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그와 함께한 시간에 가슴이 아리지는 않다. 부단히 흘러 지금에 닿았다. 


작가 소개

그해 겨울, 그가 없는 레스토랑에 홀로 남아 생각했다. 내색하지 않았지만 나를 위해 애써준 마음들이 보였고, 그러자 내 마음도 윤곽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한 줌 블루베리 같은 사랑이었다. 하나씩, 조금씩 아껴 먹었다. 유난히 습했지만, 그해 여름은 내게 온통 상쾌한 기억으로 남은 덕분으로 금번엔 아주 깊은 곳까지 뛰어들 수 있겠다.


쪽수: 160p 

판형: 105*170m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