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회원은 구매시 6% 적립해드립니다.

Notice!  회원은 구매시 6% 적립해 드려요 :)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 - 피에르 베르제
22,000원
책 소개

패션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의 연인이자 사업 파트너였던 피에르 베르제, 그가 50년을 함께해온 연인의 죽음 이후 써 내려간, 보낼 수 없는 편지들. <나의 이브 생 로랑에게>는 이브 생 로랑의 장례식장에서 피에르 베르제가 낭독한 추도문으로 시작된다. 그리고 죽은 연인에게 보내는 편지의 형식으로 쓰인 이 글은 장례식에서 6개월이 지난 크리스마스에 다시 시작된다.

평생의 연인이 떠난 뒤 홀로 남은 78세의 피에르 베르제는 수신 불가능한 편지들을 써 내려가며 늘 함께했던 자신들의 일생을 회고하고 삶과 사랑을 되짚어나간다. 편지는 피에르 베르제가 이브 생 로랑의 1주기에 낭독한 추도문으로 끝을 맺는다.

저자소개

피에르 베르제

1930년 11월 14일 프랑스 올레옹섬에서 태어났다. 일찍이 문학에 흥미를 느꼈던 그는 장 지오노, 장 콕토와의 만남으로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한다. 그는 죽을 때까지 두 사람의 친구로 남았으며 작품에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였다. 피에르 베르제는 장 콕토 작품의 저작인격권자이기도 했다.
1958년 이브 생 로랑과의 만남 이후, 1961년 패션 회사를 함께 설립하여 1999년까지 운영했다. 이후 ‘피에르 베르제-이브 생 로랑 재단’의 대표로 취임했다. 아테네-루이 주베 극장을 운영하며 이오네스코의 「에쿠스」와 몰리에르,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작품 등을 연극으로 제작했고, 필립 글래스, 존 케이지의 콘서트를 기획하는 한편 로버트 윌슨, 피터 브룩의 작업을 지원하기도 했다. 1993년 유네스코 친선 대사로 임명되었으며, 1988년부터 1994년까지 국립 파리 오페라단의 회장을 역임, 이후 명예 회장직에 올랐다.

2017년 9월 8일 생레미드프로방스에서 눈을 감았다.

판형
113 mm X 198 mm
페이지
160 p
구매평
Q&A
상품이 없습니다.
연관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