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정치학 - 뤼번 파터르
22,000원

우리 시대의 디자인이 품은 정치적 맥락을 탐구합니다.

“권력과 권력이 지니는 정치역학과 위계는, 우리가 나누는 모든 대화, 우리가 성사하는 모든 거래, 우리가 입 맞추는 모든 얼굴에 산다.” — 바버라 크루거(Barbara Kruger)


‘정치’라는 말을 들으면 흥분과 피로가 동시에 떠오릅니다. 듣는 이마다 선별적인 태도를 취하게 되는건 ‘시각문화’나 ‘디자인’이란 단어도 마찬가지죠. 어떤 이는 디자인에 열광하며, 이 세상의 모든 것 — 즉 모든 상품과 물질에 디자인 입혀지지 않은 것이 없다고 말합니다. 어떤 이는 모든 물건을 사용하고 고르고 소비하고 버리는 전 과정에서 디자인의 존재를 단 한 번도 의식하지 않습니다.


한편 디자인 작업자는 어떤 환경에 놓여 있을까요. 애초에 협업의 형태로 주어지는 디자인 작업에 있어서 정치적으로 자유롭기 어려운 것은 디자이너의 숙명인지도 모릅니다. 그는 어제는 디자인 작업에 대한 무력감에, 오늘은 올바른 클라이언트의 합리적인 진행 앞에서 열렬한 호감으로, 또 한번 정체화의 스펙트럼을 넓혔을지도 모릅니다.


“아트스쿨에 입학한 첫날, 모든 학생들에게 나누어 주어야 하는 책!” — AIGA(American Institute of Graphic Arts)

“우리가 받아들이고 있는 다양한 디자인스탠더드를 재조명하는 환상적인 책.” — 아마존 리뷰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뤼번 파터르는 정치적 디자인이라는 것이 있는 게 아니고, 모든 디자인 작업은 클라이언트는 물론 작업자가 경험한 문화적 맥락 등 다양한 이데올로기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음을 깨닫고 오랜 리서치와 디자이너의 정공법적인 시각화 + 북디자인을 통해서 『The Politics of Design(디자인 정치학)』이라는 저서를 내놓았습니다.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오르진 못했지만, 카운터프린트북스나 AIGA, 스티븐 헬러 같은 시각문화계의 조직/인사들의 입소문으로 퍼져나갔습니다.


공(功)을 기약하는 처참한 과(過)의 아카이브 goat는 2018년 하반기부터 텀블벅으로 본격적인 출간활동을 시작했고, 다양한 스펙트럼의 타이틀을 다양한 디자이너의 손과 얼굴을 빌려 소개해왔습니다. 그러나 정작 ‘디자인’ 자체에 관한 고찰과 고민, 청사진을 담은 책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디자이너를 위해서도 아니고 디자이너와 함께하기 위해서도 아니고, 시각적인 커뮤니케이션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한 사람으로서 이 무궁무진한 시각자료를 읽고 이해하는 방법(Visual Literacy)을 다소나마 터득하고 싶어서 우리말로 옮긴 책입니다. 인류학, 사회학의 관점으로 기호, 지도, 사진, 타이포그래피, 색상 등 시각자료들을 한데 모으고, 그 이면에 도사린 이야기될 만한 문화적 맥락과 고정관념들을 풀어나가는 이 책의 여정을 따르다 보면, 정치적 올바름이 과연 창의를 가둔다는 의견의 저의를 의심하게 됩니다. 무엇이 용납되고 용납되지 않는가라는 문제를 앞에 둔 우리 모두는, 부적절하거나 둔감한 발언이 두려워 말수를 줄이거나 전해지는 상식과 공감을 흡수하기 앞서, 스스로가 리서치하고 질문해야 하지 않겠냐고 이 책은 말하는 것 같습니다.『디자인 정치학』에는 사실 ‘공' 보다 ‘과' 가 압도적으로 많이 새겨져 있습니다. 우리는 또 실수를 할 것입니다. 실수로부터 배울 수 있다면 그나마 다행이겠고, 그러한 '다행' 의 선택지를 위해서는 부득불 요령 없이 처참한 실수들을 아카이브하는 일이 필요할 테죠.『디자인 정치학』이라는 '분야' 의 실수 아카이브를, 그렇게 맞닥뜨려주시기 바랍니다.


→ 글. 뤼번 파터르(Ruben Pater).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디자이너. ‘전해지지 않은 이야기(untold- stories.net)’라는 이름으로 지정학 이슈를 둘러싼 시각적 내러티브를 만든다. 주로 리서치를 통해 저널리즘과 디자인 간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드론 생존 지침」(2013) 프로젝트로 군용드론을 교육적, 실천적 도구로 소개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블루스크린 뒤에서」(2015)에서는 감시방지기술을 기반으로 이란의 일상적인 이야기를 영상화했다. 기후변화시대의 재난을 둘러싼 논의를 「네덜란드의 첫 홍수 지침」으로, 글로벌 해양무역에 있어서의 소말리아 해적의 역할 정의를 「더블 스탠더즈」(2012)라는 이름으로 갈무리하여 소개했다.

『디자인 정치학』은 뤼번 파터르의 첫 번째 책으로, 바야흐로 다국어 및 다문화 환경을 맞닥뜨리고 소통하게 된 수많은 디자이너가 숙지해야 할 시각자료들을 한데 정리한 케이스북이다. 위 작업들로 국제상 다수를 수상한 그는 현재 네덜란드 헤이그의 왕립아카데미에서 그래픽디자인을 가르친다.


→ 기획. 김미래. 기획/인터뷰/브랜딩 등 경계 없이 일하지만, 그 중심에는 쪽프레스와 고트가 있다. 무지해서도 자부해서도 안 될 것 같은 ‘정치' 와 ‘디자인' 이라는 영역을 끝없이 헤매야 한다면, 시작은 이 책으로 삼는 것이 산뜻할 것 같았다.


→ 디자인. 오혜진. 한국 서울의 디자이너. 대학교와 대학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으며,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 오와이이(OYE)를 운영한다. 손에 잡히지 않는 내용을 시각언어로 물성화하여 손에 쥐게 하는 것에 많은 재미를 느끼고 있다. 어쩌다 보니 원서를 세 권이나 갖고 있던 The Politics of Design의 한국어판 디자인을 맡게 되어 작업자로서도 독자로서도 매우 즐거웠다.


→ 번역. 이은선. 대학에서 중문학을, 대학원에서 동아시아학을 전공했다. 매들린 밀러, 스티븐 킹, 프레드릭 배크만의 소설 다수를 우리말로 옮겼다. 디자인 분야는 생소하지만 『디자인 정치학』이라는 흥미로운 타이틀을 만난 덕분에 새로운 도전 삼아 즐겁게 번역했다.


면수: 236쪽

판형: 210 x 205 mm

연관상품
상품이 없습니다.